기초의회 비례대표 감투 나눠먹기 도마 위
기초의회 비례대표 감투 나눠먹기 도마 위
  • 권오항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8일 17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9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군의회에 지역민 거센 비난…"군민 우롱…제도적 장치 필요"
고령군의회
기초의회 지역구 비례대표의 임기를 전·후반기로 나누는 (속칭 임기 나눠먹기) 고질적인 병폐가 또다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018년 제7대 고령군의회 비례대표 선정 과정에서 1번과 2번의 기호를 부여해 1번 비례대표가 전반기 2년을, 2번 비례대표가 후반기 2년의 임기를 나누어 갖기로 약속했다는 것.

이들은 서로 간의 약속 이행을 위한 각서까지 보관하는 치밀함(?)을 보였지만, 이 같은 사실이 언론 등을 통해 드러나면서 미래통합당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 5~6대 지역구 기초의원 비례대표 때 역시 이 같은 비례대표 임기 나눠먹기로 당시에도 비난 여론이 고조되면서 정치 불신을 부채질했다.

이번 고령군의회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역시 현 의원 A씨가 후반기 약속 당사자인 B씨에게 임기를 양보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B씨가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게 됐다는 것.

이에 대해 다수 지역민은 “지역 정치권의 현주소를 재차 확인하는 순간이다. 던질 곳 없는 표심이 선택한 자유한국당의 오만한 공천권 행사가 미래통합당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현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사실상 공천권을 행사한 전 국회의원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비등하게 일고 있다.

이어 “군민으로부터 위임받은 신성한 권리를 마치 (유급제도를 의식한)월급 나눠먹기 행태로 비쳐지는 것은 군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당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군민 의사에 반하는 ‘갈라먹기 임기’는 매관매직의 의구심마저 들게 하고 있다”고 성토하고 “군민 우롱의 거꾸로 가는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당사자인 A의원은 8일 오전 경북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국회의원 지역구 보좌관 C씨에게 각서는 무효이자 의미 없다는 말을 들었으며, 그 발언은 곧 국회의원의 의중으로 읽었다”고 말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