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북 "남, 특사 제의했으나 김여정 거절…특사놀음 안통해"
북 "남, 특사 제의했으나 김여정 거절…특사놀음 안통해"
  • 연합
  • 승인 2020년 06월 17일 0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통신, 남측의 15일 특사파견 요청사실 전격 공개…"특사로 정의용·서훈 제안"
"저돌적 제안 대단히 불쾌…김여정, 비현실적 제안 말라 경고"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2월 10일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는 모습. 연합 자료사진
북한은 남측이 지난 15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특사로 파견하겠다는 제안을 했으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를 거절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15일 남조선 당국이 특사파견을 간청하는 서푼짜리 광대극을 연출했다”면서 “우리의 초강력 대적 보복공세에 당황망조한 남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국무위원장 동지(김정은)께 특사를 보내고자 하며 특사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으로 한다면서 방문시기는 가장 빠른 일자로 하며 우리측이 희망하는 일자를 존중할 것이라고 간청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남측이 앞뒤를 가리지 못하며 이렇듯 다급한 통지문을 발송한 데 대해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뻔한 술수가 엿보이는 이 불순한 제의를 철저히 불허한다는 입장을 알렸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렇듯 참망한 판단과 저돌적인 제안을 해온데 대해 우리는 대단히 불쾌하게 생각한다”면서 남측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북한 국경이 봉쇄됐음에도 특사를 보내겠다는 ‘불경스러운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통신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남조선 집권자가 ‘위기극복용’ 특사파견놀음에 단단히 재미를 붙이고 걸핏하면 황당무계한 제안을 들이미는데 이제 더는 그것이 통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두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이 특사파견과 같은 비현실적인 제안을 집어들고 뭔가 노력하고 있다는 시늉만 하지 말고 올바른 실천으로 보상하며 험악하게 번져가는 지금의 정세도 분간하지 못하고 타는 불에 기름끼얹는 격으로 우리를 계속 자극하는 어리석은자들의 언동을 엄격히 통제관리하면서 자중하는것이 유익할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아 지난 9일 남북 간 모든 연락·통신 채널을 단절한 상황에서 남측의 특사 제안은 국정원과 통일전선부간 ‘핫라인’을 통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정부에서 정 실장과 서 원장은 2018년 대북특사 자격으로 방북,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의 특사 파견마저 전격 거절하고 이 사실을 대외적으로 공개함에 따라 남북 갈등은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한 채 계속 파국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