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4일 16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5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전격 보류했다.

이에 따라 북한군은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다시 철거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공개보도’에서 ‘남북 합의된 비무장화된 지대’의 군부대 진출과 대남전단 살포 협조 문제를 관련 부서들로부터 접수했다며 이에 대한 군사행동계획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의 승인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북한 군은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비무장지대 민경초소 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대남전단 살포 지원 등의 조처를 예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보류 지시에 따라 최근 포착됐던 북한의 대남 군사 동향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1일부터 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에 나서 최소 30여곳의 확성기가 재설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에서 없앴던 대남확성기를 2년여 만에 재설치하면서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통한 비방과 선전 등의 활동이 집중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는데, 돌연 철거가 진행되는 것이다.

군 당국은 북한이 거의 준비를 마쳤다고 소개했던 대남전단 살포도 당분간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고조로 치솟았던 한반도의 긴장지수도 일단 잦아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