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병욱 의원 “중·고교 역사교과서 편향된 시각으로 오염돼"
김병욱 의원 “중·고교 역사교과서 편향된 시각으로 오염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6일 1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6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국회의원(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지난 2018년 개정된 교육과정 집필기준(교육부 고시 제2018-162호)에 따라 처음 발간된 중고교 역사 교과서가 편향된 시각에서 기술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새로 발간된 역사 교과서를 전수조사한 결과 일부 역사 교과서에서 6·25전쟁과 분단현실을 뒤틀린 시각으로 기술하고, 그러한 내용이 우리의 자녀들에게 고스란히 주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7월 발표된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집필기준’에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됐다’는 문구 자체가 사라져 버린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김 의원은 그나마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집필기준’에 따른 ‘사회과 교육과정(교육부 고시 제2018-162호)’에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이라는 문구가 있지만 주어가 빠져 있어 북한의 책임을 명확히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남(한)의 침략’으로 읽힐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런 기준에도 불구하고 고등학교 새 교과서 8종 모두 ‘북한의 남침’을 기술하고 있지만, 일부 교과서에서는 6·25전쟁의 참상과 관련 전쟁의 주범인 북한의 만행은 축소 또는 삭제하고, 한국의 과오는 더 부각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씨마스’에서 발행한 ‘고등학교 한국사’를 보면 남북의 민간인 학살 문제를 다루면서 국군의 빨치산 토벌 작전 중 발생한 주민 학살 사건을 사진과 함께 게재한 반면, 북한이 저지른 잔인한 양민학살에 대한 사진은 한 컷도 싣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주)미래엔’에서 발행한 한국사는 ‘전쟁 중 민간인 학살이 일어나다’는 주제 탐구 페이지에서 이승만 정권이 군대와 경찰을 동원해 국민보도연맹원들을 학살했다고 사진과 증언을 자세히 실었으나 북한군에 의한 학살만행에 대한 자료는 제대로 싣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특히‘해냄에듀’가 발행한 교과서는 ‘남과 북 독재 체제가 들어서다’는 제목으로 이승만 정권의 반공주의·대통령 우상화·독재 문제를 2페이지에 걸쳐 비판적으로 서술한 반면 김일성에 대해서는 1페이지 분량으로 세습 독재 체제를 ‘1인 지배 체제’로 순화해 기술하는 편향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외에도 ‘지학사’와 ‘씨마스’가 발행한 교과서에서도 6·25전쟁과 정치체제 등과 관련 편향되게 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문재인 정부 이후 교과서 집필기준을 보면 역사적 사실조차 제대로 기술하지 않아 우리의 자녀들에게 뒤틀린 역사관을 심어주게 될 것”이라며 “우리 자녀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객관적이고 가치중립적인 교과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