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소방본부, 119 전국 최초 ‘24시간 긴급돌봄 서비스’ 시행
경북소방본부, 119 전국 최초 ‘24시간 긴급돌봄 서비스’ 시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9일 21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소방본부는 저출생 극복을 위한 경북형 아이행복 시책의 일환으로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새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에 이어 다음달부터 긴급돌봄서비스 ‘119아이행복 돌봄터’를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긴급돌봄서비스는 돌봄이 필요한 도민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24시간 무료로 운영되며, 신청대상은 만3개월∼12세 아동이다.

양육자의 질병이나 상해, 출장 또는 야근, 휴원(교) 등 긴급한 사정으로 자녀 돌봄이 필요한 경우 119나 해당 소방서에 신청하면 돌봄지킴이의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돌봄지킴이는 돌봄 활동 양성교육을 수료한 여성의용소방대원으로 구성돼 아동의 안전한 보호 및 돌봄 업무를 수행하고 학령기 아동에게는 소방안전 및 응급처치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제공한다.

이번 시책은 국민이 가장 믿을 수 있는 119안심 브랜드를 활용해 아이와 부모가 안심하는 돌봄환경을 조성해 도내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19아이행복 돌봄터’는 올해 시범적으로 경산·영덕소방서 2개소에서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되며, 향후 성과에 따라 점차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자녀를 맡길 곳이 없어 곤란할 때 365일 24시간 긴급 돌봄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부모가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와 부모 모두가 행복한 경북을 만드는데 119도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