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잊힐 권리' 보장…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삭제 신고센터 운영
경주시, '잊힐 권리' 보장…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삭제 신고센터 운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9일 21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생활 침해·기록업소 상권 보호
경주시가 지난 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삭제 캠페인’ 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경주시 홈페이지 메인비주얼 .
경주시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 삭제 캠페인을 추진한다.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진환자 이동 동선에 기록된 업소들의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동선 삭제 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환자의 동선정보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확진환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부터 14일 경과 시 삭제한다.

하지만 공개기간이 지난 정보가 개인 블로그, 페이스북 등 인터넷상에 계속 남아 있어 확진환자의 사생활 침해 및 동선에 기록된 업소 등의 매출감소로 지역 상권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6일부터 홈페이지(http://www.gyeongju.go.kr)에 코로나19 동선삭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자체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인터넷 운영자에게 자발적인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

또한 반영이 안 될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 협조를 받아 동선 삭제를 재차 요청해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잊힐 권리’를 보장하고 지역 상권을 보호키로 했다.

현재 경주시는 자발적인 동선 지우기 동참 및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동선 지우기 캠페인을 진행하며, 시 SNS·블로그 등으로 홍보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또한 확진환자 및 상점에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개 기간이 경과한 동선정보 삭제 캠페인을 추진하니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