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군공항추진단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전제 논의 참여 않는다"
군위군공항추진단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전제 논의 참여 않는다"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30일 14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청
“통합신공항 군위우보 단독후보지 선정하고, 인센티브는 의성이 다 가져라.”

30일 군위군공항추진단 등에 따르면 “공동후보지를 전제로 한 논의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군위군은 지난 6월 26일에 개최된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의 결과에 대해여 2만4000여 명 군위군민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군위군과 군위군통합신공항유치위원회는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가 주민투표의 정당성을 갖추었으며, 법에 적법함에도 대구공항 이전부지로 부적합하다는 선정실무위원회의 결론은 특별법은 물론 주민투표마저 무시하는 처사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더구나, 지금의 갈등을 예상해 예비이전 후보지 단계부터 반대해온 군위군의 의견을 묵살하고, 지금까지 끌고 온 것을 보면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는 구색 맞추기에 지나지 않았는지 그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경북도의 행보를 보면 법률적, 사실관계에 대한 시시비비는 접어두고 무조건 한쪽 편들기로 경북 내에서 군위군은 없는 것 같아 군위군민의 가슴은 멍울이 지고 있다.

이 고립에서 우리 군의 정의로운 외침은 한낱 작은 지자체의 고집으로만 비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특히, 법률적인 부분을 접어두더라도, 우리는 절대 공동후보지를 신청할 수 없으며, 진정으로 대구·경북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새로운 대구공항은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항 활성화에 가장 큰 기반인 50km 반경 내 인구수가 353만 명으로 공동후보지 169만 명의 2배이며, 비행안전에 가장 중요한 안개일수는 5일로 공동후보지 58.8일보다 무려 11배가 적은 것 등이 그 이유이다.

다시 한번 냉철하게 판단해 발전된 대구·경북을 다음 세대에 넘겨 줄 수 있기를 고대한다.

군위군은 “군민의 뜻을 거스르는 공동후보지를 전제로 한 어떠한 논의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군위군이 의성군에게 제안합니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는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선정하고 모든 인센티브는 의성군이 가져가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친 놈들 하는 짓이라고는 2020-06-30 16:03:27
군위 우보 투기꾼 집단들이 우보탈락으로 치명적 손실을 입게 되자
우보에 공항 넣어주고 의성군이 인센티브 다 가지라며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는데 우리 금성면은 개발제한지역이라 개발이 불가능하고 소음피해는
피해대로 막심하게 입고 지가상승도 기대하기 어렵고 지원금 또한
전혀 없으니 군위군만 독식하지 우보공항 망나니짓은 의성군에는 백해무익하기에
군위군의 주장은 받아들여질 여지가 없는 미친 헛소리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우보는 후보지에서 국방부의 탈락 판정을 받아 효력이 이미 상실된
부도수표인데 이걸 들고 와서 합의하자고 발악하다니 제정신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