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원내 투쟁 전열 정비…"'힘없는 야당' 여론전·준법투쟁"
통합당, 원내 투쟁 전열 정비…"'힘없는 야당' 여론전·준법투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30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이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의회 일방독주에 맞서 전열을 가다듬고 나섰다.

현재 통합당은 3차 추경 심사를 비롯한 의사일정을 전면 보이콧 중이지만 조만간 국회에 복귀해 정부와 여당의 독재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보이콧이 길어지진 않을 것”이라며 “의원들을 상임위에 재배치하기 위한 자체 명단 작성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이날 의원들로부터 희망 상임위 신청을 받는 한편 의원총회를 소집해 원내 지도부와 의원들이 대여 투쟁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의원들은 “단일 대오”를 강조하며 지도부에 힘을 싣고 정부·여당의 실정을 드러내는데 뜻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외 투쟁, 삭발 투쟁과 같은 과거의 과격한 방식은 지양하고 국회 내에서 제도와 여론을 통해 싸워나갈 수밖에 없다는 점에도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 배정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상임위원을 새로 보임하는 것과 별개로 헌재의 판단을 통해 이번 강제 배정의 위헌성을 확인하고 재발을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추경에 대해서도 “다음 임시국회를 열어 11일까지 시한을 연장한다면 예결위에 참여해 추경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밝혔다.

이유 없는 추경 반대가 아니라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한 추경을 국회가 제대로 따져보지도 않고 ‘거수기’ 역할을 하는 데 반대한다는 점을 부각한다는 전략이다.

다만 심의 참여와 별개로 추경안의 문제점은 하나하나 지적해 국민에게 알려나갈 방침이다.

실제 이종배 정책위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35조 추경 중 코로나방역시스템 예산은 2%인 6953억 원에 불과하고 대부분 ‘알바 일자리’ 사업”이라며 불필요한 사업예산 삭감을 요구했다.

이 같은 ‘온건한 투쟁’은 176대 103이라는 현격한 의석수 차이 때문에 여론의 지지를 받지 않고는 사실상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는 고민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박병석 의장은 통합당 의원들의 상임위 강제배정 철회요구(사임서 제출, 보임 요청)에 정부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 이후에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