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자근, 보훈보상대상자 국가지원 확대 개정안 발의
구자근, 보훈보상대상자 국가지원 확대 개정안 발의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30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근 의원(미래통합당·구미갑)
미래통합당 구자근 의원(구미시 갑)은 군인이나 경찰, 소방공무원, 일반공무원 중에서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직무수행이나 교육훈련 중 상이 또는 사망한 자에 대해서도 양로·양육지원, 수송시설의 이용 지원, 고궁 등의 이용 지원, 주택의 우선 공급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30일 국회에 제출했다.

현재 국가유공자는 크게 국가유공자와 보훈보상대상자로 구분이 되는데 국가유공자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직접 관련이 있는 직무수행이나 교육훈련 중 사망·상이를 입은 경우이고, 보훈보상대상자는 그와 직접 관련이 없는 직무수행이나 교육훈련 중 사망·상이를 입은 경우를 말한다.

이로 인해 군인이나 경찰, 소방 공무원, 공무원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와 관련이 없는 직무수행이나 교육훈련 중에 사망한 사람 또는 상이를 입고 전역하거나 퇴직한 경우 교육지원, 취업시 가점취업, 의료지원 등의 지원만 받아왔으며, 국가유공자법과 5ㆍ18유공자법 등에서 보장하고 있는 양로지원, 양육지원, 수송시설의 이용 지원, 고궁 등의 이용 지원, 주택의 우선 공급 등은 지원받을 수 없었다.

이에 구자근 의원은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보훈보상대상자 등에게도 ①국가의 양로시설과 양육시설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②주택의 우선 공급을 할 수 있도록 하며 ③국가 및 공공기관 등의 수송시설 이용료를 받지 아니하거나 할인하도록 하며, ④고궁과 공원 등의 시설 이용료를 받지 않거나 할인할 수 있도록 했다.

구자근 의원은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희생하시는 분들에 대해 정부가 그에 합당한 예우와 지원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개정취지를 밝혔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