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제3대 센터장에 이경식 전 삼성전자 전무 취임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제3대 센터장에 이경식 전 삼성전자 전무 취임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18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이경식 센터장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제3대 센터장에 이경식 전 삼성전자 전무가 취임했다.

이 센터장은 한양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87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2007년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상무, 2013년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전무, 2016년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자문단 전무를 역임하고, 2018년 퇴임까지 32년간 삼성전자에서 근무했다.

개발, 상품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직무경험과 협력사 사업경쟁력 제고를 위한 경영 컨설팅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관련 저서 ‘스타트업 맵’을 출간 할 만큼 급변하는 시대에 고객가치 중심의 스타트업 방향을 제시하는 혁신창업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신임 이경식 센터장은 “어려운 시기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삼성전자에서의 경험과 창업컨설팅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북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