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1354억 투자
포항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1354억 투자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2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부가가치화·친환경 자원 순환기술 확보 목표 내년 본격 추진
김정재·김병욱 "정부·지자체 등과 지역 경제 활성화 협업 약속"
김정재 국회의원(미래통합당·포항북)

총 규모 1354억원 규모의 철강산업 고부가가치화 및 친환경 자원 순환기술 확보를 목표한 철강사업 재도약 기술개발이 본격추진 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김정재(포항북)·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1일 해당 중소·중견 철강사의 미래 기술력 확보를 위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에 대한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최종 통과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1354억 4000만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은 그동안 대기업 중심 범용 소재 위주의 양적 성장을 도모해왔던 국내 철강 산업의 한계를 인식하고, 새로운 성장 주체로서 중소·중견 철강사의 역량을 키우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이번 사업은 산업부와 함께 경북 포항을 비롯한 전남 광양·충남 당진 등 국내 주요 철강산업 거점 지자체, 철강업계 및 연구기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중소 철강기업들에 대한 실질적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은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 △산업공유자산 등이다.

먼저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은 수요산업이 요구하는 고특성·맞춤형 소재 공급을 위한 기술개발과 가공하기 어려운 고강도 철강 원소재의 중소 철강사 가공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은 철강 공정에서 발생되는 제강분진·슬래그 등의 부산물을 재자원화 하기 위한 기술개발지원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산업공유자산은 기술개발·실증에 필요한 장비 구축과 기술개발 결과물의 사업화 연계를 위한 수요-공급 기업 간 협의체 운영, 향후 사업을 총괄 운영하게 될 사업운영지원단 구축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철강사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예타를 최종통과함에 따라 올 하반기부터 과제별 상세 기획을 하는 한편 사업운영지원단을 구성키로 하는 등 구체적 활동방향을 정한 뒤 빠르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총사업비 1354억원 규모의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예타를 통과함에 따라 포항을 중심으로 한 지역 철강산업이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정재·김병욱 의원은 “이번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의 예타 최종 통과를 환영한다”며 “정부·지자체 그리고 철강산업 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철강산업이 포항을 중심으로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게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김정재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등 정부뿐만 아니라 여러 이해관계자와 예타 통과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 철강산업이 포항경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병욱 의원 역시 “이번 사업의 예타 통과는 포항과 대한민국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철강 선진국으로 발전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