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포항해양아카데미 '윈드서핑 교육'
[포토] 포항해양아카데미 '윈드서핑 교육'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19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 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셔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트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셔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트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셔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트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셔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트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코로나19사태로 임시 폐쇄됐던 포항해양아카데미가 영일대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첫 수업을 시작했다.1일 경주동국대 30여 명의 대학생들이 원드서핑, 보드서핑, 딩기요트 등 해양레포츠 실습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