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국학원 보관 복원 목판 초기본, 군위 삼국유사 테마파크로 이관
안동 국학원 보관 복원 목판 초기본, 군위 삼국유사 테마파크로 이관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21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 도감소에서 복원 사업을 마친 삼국유사 초기본 복원 목판을 그동안 안동 국학원에서 보관해 오다가, 1일 군위 삼국유사 테마파크(이사장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 우측)로의 이관식을 거행하고 있다. 군위군
군위군은 1일 ‘삼국유사 테마파크’ 개장에 맞춰 삼국유사 복원 목판 초기본을 군위군으로 완전히 이관했다.

이날 오후 2시 군위군 의흥면 삼국유사 테마파크에서 김영만 군수, 심 칠 군의회 의장·군의원, 박창석 도의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국유사 개장과 삼국유사 목판 이관행사를 했다.

지난 2015년부터 3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삼국유사 목판 복원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월에 출범식과 11월에 르클레지오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참석한 가운데 군위군 군위읍 ‘군위 사라온 이야기 마을’에 삼국유사 목판 복원을 위한 ‘도감소’를 설치하고 목판 복원사업에 본격 닻을 올렸다.

복원 사업에는 전국 최고의 전문 각자장(각 수) 7명이 참여했으며, 사업 시작 4개월 후인 2016년 2월에 삼국유사 조선 중기본 판각 116개 판을 완공했다.

이어 8개월 후인 10월에는 조선 초기본 판각 114개 판을 완공함으로써 삼국유사 목판 복원사업을 마무리하게 됐다.

판각의 크기는 가로 62cm, 세로 28.6cm, 두께 4cm, 글자 크기는 평균 1.4cm이며 판각 한 장당 무게는 2.3kg이다.

판각 양면에는 840여 자의 글자가 새겨져 있으며 삼국유사 글자는 총 8만 9200여 자다.

복원된 조선 초기본 114개 판과 조선 중기본 116개 판은 지금까지 안동 국학원 장판각에 보관하고 있다가, 7월 1일 삼국유사 테마파크 개장과 동시에 조선 초기본 114개 판 및 판가 3개를 항온·항습 관리시설을 갖춘 삼국유사 테마파크 가온누리관 수장고로 옮겨 앞으로는 군위군이 보관·전시하게 된다.

김영만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삼국유사 테마파크 개장과 더불어 삼국유사 목판 초기본을 우리가 영원히 소장하는 뜻깊은 날이며 군위군이 삼국유사 테마파크와 삼국유사 목판, 그리고 삼국유사면을 가진 명실공히 삼국유사의 고장으로서 그 주인 됨을 만천하에 고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군위군은 지난해부터 삼국유사 교감본 디지털 사업을 비롯해 삼국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사업을 지속 추진해 오고 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