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신공항 제3 지역 가는 일 없었으면"…군위·의성 민간단체 입장차 극명
"통합신공항 제3 지역 가는 일 없었으면"…군위·의성 민간단체 입장차 극명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2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추진단, 최종 이전지 발표 앞두고 긴급 민간간담회 가져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오는 3일 국방부 부지선정위원회의 최종 이전지 발표에 앞서 1일 오후 대구 동구청에서 긴급 민간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왼쪽)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오른쪽)통합신공항 의성군 유치위원회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과 관련된 군위·의성지역 주민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였으나 결국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의성은 경북·대구의 미래를 위한 국책사업이라며 군위추진위에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유치 신청을 요구했지만, 군위는 ‘법적인 정당성’을 강조하며 단독후보지(군위 우보)를 신청할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1일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대구추진단)의 주최로 대구 동구청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통합신공항 민간단체(대구·군위·의성) 간담회’에서 군위군 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이하 군위추진위)와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이하 의성유치위)가 만났다.

의성유치위는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에 대한 유치신청을 전제로 의견을 계속 제시했다. 경북·대구지역의 ‘1만 년 대계(大計)’를 위한 국책사업이라며 군위추진위에 상생을 위한 양보와 타협을 요구한 것이다.

의성유치위 김한탁 공동위원장은 “통합신공항 무산은 우리도 각오하고 있지만 미래의 역적이 된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의성유치위 신시호 대표위원장도 “군위와 의성은 사실 이웃이고 한 동네다”며 “크게 보면 군위, 의성이 아니라 경북·대구를 위한 일인데,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광역단체장으로서 이 기회를 성사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을 보탰다.

하지만 군위추진위 박경모 실장은 “국방부와 경북도, 대구시가 ‘조그만 군(군위)을 위에서 누르면 되겠지’라는 발상 외에 있을 수 없다”며 반발했다.

그는 “주민투표로 군민 76.27%가 단독 후보지(군위 우보)를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로 찬성한 상황에서 어느 단체장이 공동후보지로 유치를 신청할 수 있겠느냐“며 “의성군수도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한 의성군민의 찬성률이 24∼25%로 나왔다면 신청 못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군공항이전법) 제8조 2항에 명시된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 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한다’가 근거다.

박 실장은 “공동후보지를 위한 논의는 무의미하다. 유치신청을 안 하는 것이 아니라 하지 못한다”며 “제3의 후보지, 공동후보지를 논의할 것 같았으면 우리는 이 자리 있을 이유가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법적 정당성을 가진 우보 단독후보지를 논의하면서 인센티브 등에 대해 의견이 있다면, 이를 군위군수와 국방부에 전달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동후보지를 주장하는 의성과 단독후보지를 앞세운 군위 주민대표들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자 대구추진단은 대형로펌 등 제3의 기관을 통해 검증한 결과를 수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구추진단 관계자는 “의성과 군위에서 로펌을 하나씩 추천해 제3의 기관에서 나오는 결과를 수용하는 각서를 써 받아들이는 건 어떤지 대승적 차원에서 고민해달라”며 “군위와 의성을 떠나 제3의 지역을 찾아가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의견을 내놨다.

이를 두고 의성에서는 받아들일 것이라는 입장을 토론회 과정에서 밝혔지만, 군위 측은 받아들일 수 없는 문제라며 국방부 선정위원회 결과가 나올 때까지 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