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서울 팁스타운에 인큐베이팅센터 '체인지업 그라운드' 개관
포스코, 서울 팁스타운에 인큐베이팅센터 '체인지업 그라운드' 개관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21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 "새 도전 시작하는 벤처기업의 든든한 동반자 될 것"
박영선 중기부장관(중앙)과 최정우 포스코회장(중앙왼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서울 체인지업 그라운드(팁스타운) 개관식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서울 강남구 역삼로 팁스타운(TIPS TOWN)에 민·관협력형 인큐베이팅센터인 ‘체인지업 그라운드(Change Up Ground)’를 개관했다.

포스코는 1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최정우 회장·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 회장과 입주기업 대표 등 참석한 가운데 ‘체인지업 그라운드’개관식을 가졌다.

팁스타운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지난 2015년부터 역삼로 일대에 조성하고 있는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현재 중기부가 S(Street)1~S4·강남구청이 S5를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날 민간기업으로는 최초로 중기부와 함께 S6를 열었다.

포스코는 팁스타운(S6)의 명칭을 ‘미래를 체인지하는 창업·삶을 업그레이드 하는 그라운드’라는 의미를 담은 ‘체인지업 그라운드’로 지었다.

체인지업(Change Up)의 철자 중 ‘e’를 제외하면 창업(Chang Up)이라고도 읽혀진다.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연면적 4200㎡의 7개층(B1~6층)으로 조성됐으며, 이미 바이오·소재·AI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기업 28곳이 입주한 상태다.

특히 팁스타운 최초로 영상촬영이 가능한 스튜디오와 편집실 공간을 조성해 쉽고 편리하게 뉴미디어 채널을 통한 회사 홍보를 가능하게 했으며, 지하 1층에 마련된 세미나실과 1층 이벤트홀 등을 활용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과 기업설명회(IR), 네트워킹 행사 등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각 층마다 영상회의실, 폰부스 등을 마련해 입주사들의 만족도를 높였으며, 벤처기업들이 개발한 제품을 활용해 공간을 조성했다.

이와 함께 벤처기업 아이콘루프에서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의 비대면 출입시스템 등을 적용해 보안성을 높였으며, 포스코 사내벤처인 포스팔트가 제철소 부산물 슬래그를 이용해 개발한 친환경 블록을 옥상 휴식공간 인테리어에 적용시켰다.

포스코는 특히 포항과 광양에도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들이 유기적인 연구·투자유치 및 기술교류 등을 할 수 있는 창업인프라를 구축해 벤처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청년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날 개관식에서 최정우 회장은 “‘체인지업 그라운드’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많은 벤처기업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돼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큰 기업들이 이 곳에서 많이 나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포스코 벤처플랫폼 구축을 통하여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더욱 많은 스타트업들이 포스코의 용광로처럼 뜨거운 도전과 열정으로 국내 경제 생태계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날 벤처기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제 19회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Idea Market Place·IMP)’ 행사를 새롭게 개최했다.

포스코는 그동안 벤처기업들을 선발해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행사에서 사업계획을 발표한 뒤 최종 투자 여부를 결정했으나, 올해부터는 공모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사전에 투자여부까지 결정해 최종 9개 기업을 뽑았다.

이날 선발된 9개 벤처기업들에게는 시제품 전시 및 사업계획 발표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향후 지속적인 사업화 교육 및 멘토링과 후속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기회 등을 제공받는다.

또한 포스코는 지난 6월부터 오는 10일까지 제20회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참가팀 선발을 위한 모집을 진행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IMP 공식 홈페이지(www.poscoimp.com)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