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영만 군위군수,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행사 개최
김영만 군위군수,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행사 개최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0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1일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공연장에서 정례조회를 겸한 민선7기 취임2주년 기념행사를 했다. 군위군
김영만 군위군수는 1일 군위읍에 있는 삼국유사 교육문화회관 공연장에서 정례조회를 겸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행사를 했다.

행사는 2년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미흡한 부분을 반성하고 새로운 각오를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공무원 최소인원만 참석해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했다.

기념행사에 앞서 김영만 군위군수는 충혼탑 참배 후 코로나19 자원봉사자들과의 조찬자리에서 그동안의 노고에 대해 위로와 감사를 전하며 민선 7기를 2주년을 시작했다.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는 1일 기념행사에 앞서 군위읍에 있는 충혼탑을 참배를 하고 있다. 군위군
김영만 군위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오직 군민과 군위의 미래를 위하여 끊임없이 달려올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년간 군정의 동반자로서 화합으로 희망찬 군위건설을 위해 협력해 준 군민들과 동료 공직자들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해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에 공항을 건설하고 모든 인센티브는 의성군이 가져가라”며 “군민 여러분들이 결정해 주신 우보 단독후보지에는 대안이 있을 수 없고 군민의 뜻을 어긴 공동후보지를 유치 신청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뇌물군수의 낯뜨거운 기념식 2020-07-02 10:47:48
2억 뇌물죄 군수의 부끄러운 2주년 기념식.
2주년을 기념할 업적이 아무것도 없는데 무슨 기념식을?
충혼탑은 왜 참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기념식 할 시간에 군정에나 전념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