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해해경, 6m 파도 악천후 뚫고 울릉도 응급환자 긴급 후송
동해해경, 6m 파도 악천후 뚫고 울릉도 응급환자 긴급 후송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동해해경이 울릉도 응급환자를 단정을 이용해 경비정에 승선시키고 안전하게 육상대형병원으로 후송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동해해양경찰서(서장 권오성)는 지난 1일 밤 악천후를 뚫고 울릉도 응급환자 1명을 안전하게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울릉주민 환자 A씨(여·73)가 호흡 곤란으로 울릉의료원을 방문하여 의료진의 응급조치 후, 폐에 물이 차고 호흡이 곤란하여 상황이 위급하다고 의료진이 판단, 육상 대형병원으로 환자를 긴급 이송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

이날 동해 해상에는 풍랑경보로 인하여 6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어 여객선이 운항하지 못하고, 강풍과 함께 시정마저 좋지 않아 헬기도 뜨지 못했다.

이에 동해해경은 이날 낮에 풍랑경보가 풍의주의보로 대체돼 파도가 3~4m로 오전보다 조금 낮게 일자 울릉 인근 해상에서 피항 중이던 중국어선을 감시하던 1500t급 경비함정을 울릉 사동항으로 급파하는 한편 울릉파출소에 응급환자를 사동항으로 이송하도록 했다.

이어 응급환자와 의사를 단정을 이용하여 오후 3시경에 경비함정으로 승선시킨 후, 악천후를 뚫고 묵호항에 입항해 이날 저녁 8시 23분경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량에 환자를 인계하여 강릉 아산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 조치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높은 파도와 강풍 등의 악 기상 속에서도 응급환자를 무사히 이송해서 다행이다”며, “기상이 불량하더라도 24시간 상시 대기태세로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