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보건당국 비상'…해외 입국 30대 여성
상주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보건당국 비상'…해외 입국 30대 여성
  • 김범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4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의 검사 훈련 모습. 자료사진. 경북일보DB

지난 3월 4일 이후 코로나19 청정 지역이었던 상주시에 16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상주시 보건소는 2일 오후 12시 30분께 상주시 화서면 A 씨(여·37)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6일 남편 B 씨(39)를 비롯해 딸(8), 아들(3)과 함께 터키 이스탄불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 당시 음성 판정을 받은 A 씨와 두 자녀는 수원시 영통구 지인의 집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지난 1일 상주 자택으로 돌아왔다.

상주시 보건소는 해외입국자 전원 검사 조치에 따라 지난 1일 A 씨와 두 자녀에 대해 코로나 19 검체 채취 후 검사를 의뢰했고, 2일 12시 30분께 A 씨가 양성으로 판정 났다고 밝혔다.

두 자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지난 1일 검체 채취 후 자택에 머물고 있다.

상주시 보건당국은 확진자 A 씨에게 양성 판정 결과를 통보 및 입원 시까지 격리조치 시키고 방역기동반을 투입해 거주지에 대해 집중 방역했다.

또한 열차승객 등의 접촉자를 확인 중이며 보건소 선별관리소까지 동행한 A 씨의 모친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하고 지인 두 명에 대해 조사를 의뢰했다.

확진자 A 씨의 지난달 30일 동선은 자가 격리지 수원에서 지인의 차량으로 동탄 KTX역으로 이동했고 오송역에 도착 후 지인의 차량으로 화서 자택에 도착 후 자가격리 중이다.

한편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남편 B 씨는 안동의료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지난달 27일 퇴원했다.

김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범진 기자
김범진 기자 kbj@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함은별 2020-07-03 16:48:01
코로나로 고생하시는 모든 분들 모두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