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日규슈지방 폭우로 강 범람…침수 노인요양시설서 14명 심폐정지
日규슈지방 폭우로 강 범람…침수 노인요양시설서 14명 심폐정지
  • 연합
  • 승인 2020년 07월 04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폭우에 따른 주변 강의 범람으로 물에 잠긴 구마모토현 히토요시(人吉)시에서 주민들이 주택 지붕 위에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고 있는 구마모토(熊本)현을 중심으로 한 일본 남부 규슈(九州) 지방에 4일 많은 비가 내려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부터 쏟아진 폭우로 구마모토현을 흐르는 구마(球磨)강의 상·하류 구간에 걸쳐 적어도 11곳에서 범람이 발생해 히토요시(人吉)시 등 강 주변 마을이 물에 잠겼다.

구마강의 범람으로 건물 2층까지 침수된 구마무라(球磨村)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는 14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폭우가 집중된 구마모토현 아마쿠사(天草)시에선 시간당 최대 강수량이 98㎜, 미나마타시에선 24시간 총강수량이 500㎜에 달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이번 폭우로 아시키타마치(芦北町) 등 구마모토현에서 15건, 가고시마현에서 1건 등 최소 16건의 산사태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산사태 등으로 아시키타마치에서 6명을 포함해 최소 9명이 실종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시키타마치에서는 실종자와 별도로 80대 여성 1명의 사망도 확인됐다.

이날 오후 들어 빗줄기가 약해졌지만 곳곳에서 침수 영향으로 통신장애와 정전 사태가 발생하고, 고립된 마을도 적지 않아 피해 전모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구마모토와 가고시마 현에서는 이날 총 9만2천여가구, 20만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일본 정부는 규슈지방 폭우와 관련해 이날 오전과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의 수해 대책 각료 회의를 2차례 열어 1만명 규모의 자위대원을 동원해 수해 지역에서 인명 구조 및 복구 작업을 돕도록 했다.

아베 총리는 오후 회의에선 “각지의 피난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을 충분히 고려해 필요 물자를 공급해야 한다”며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도록 최대한의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