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침시단] 매미의 詩
[아침시단] 매미의 詩
  • 이선영
  • 승인 2020년 07월 05일 16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6일 월요일
  • 1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도 너처럼 내 날개를 갉아먹고 산다
내 날개가 퉁퉁한 북이고 내 날개가 찌릿한 악기이고
내 날개가 뼈저린 병이고 내 날개가 맥없는 약이다
갉아먹으면서도 네가 간절한 날개를 비벼 멀리
던지는 물수제비는 여름의 등골을 뜯으며 운다
갉아먹히면서도 내가 깨무는 비명은 웃음도 울음도
아닌 입꼬리 같은 시를 지어낸다

네 울음이 고되냐 내 입꼬리가 무거우냐
저울질해 보다가
너는 여름을 끝 간 데까지 울리고서 가 버리고
혼자 슬그머니 말아올렸다 내렸다 하고 마는 내 입꼬리

<감상> 내 몸을 쳐서 내는 소리가 시(詩)라면, 시인은 날개를 가진 매미다. 매미는 7년이나 땅속에서 나무뿌리의 진을 빨아 먹다가 성충이 되어 날개를 단다. 날개를 쳐 진동막을 진동시켜 물수제비뜨듯 큰 소리를 멀리 보낸다. 2-3주 동안 여름의 등골까지 빼먹은 매미 소리는 한 편의 시를 남기고 떠난다. 시인도 한 편의 명시를 남기기 위해 몸에 리듬을 부여하려다 병이 들기도 한다. 입꼬리에서 나오려는 시는 아직 날개를 달지 못하였으나, 언젠가 입꼬리에 근육이 붙어 쩌렁쩌렁 공명을 울릴 것이다. (시인 손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문희 2020-07-08 12:01:22
시인은 다 그러한가 봅니다

감상과 함께 잘 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