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통합신공항, '의성-군위 통합경제권' 구상이 대안
[사설] 통합신공항, '의성-군위 통합경제권' 구상이 대안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7월 05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6일 월요일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용지에 군위군 우보면 단독 후보지가 탈락했다. 의성 비안·군위 소보면 공동 후보지에 대해서는 최종 결론을 이달 31일로 유보했다. 의성군과 군위군의 양보 없는 대립 속에 공동 후보지에 대해 한 달간 결론을 미뤘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부지 선정위)가 군위군과 의성군에 한 달의 숙려기간을 준 셈이다. 국방부는 정해진 기간 안에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제3의 후보지로 신공항 이전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전지 최종 주민투표를 한 지 6개월이 지나고 또 결정의 시간이 한 달이 더 미뤄졌다. 의성군과 군위군이 이렇게 다툴 일이 아니다. 경북 경산시와 대구 수성구가 광역도시로는 경북도와 대구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상생 발전을 위해 ‘생활권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산-수성 통합경제권 구상’처럼 통합신공항 이전과 동시에 ‘의성-군위 통합경제권 구상’의 큰 그림을 그린다면 문제를 풀 수 있지 않을 지 깊이 연구할 필요가 있다. 10년 가까이 진행해 온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결론을 내릴 시점에 이런 교착 상태에 빠진 것은 갈등 요인을 제공한 국방부의 책임도 있지만 지역 이기주의라는 비난도 면하기 어렵다.

의성과 군위가 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 발전하는 방향의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면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결정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국경이 의미 없는 글로벌 경제시대에 소지역주의로 지역의 역량을 소진해서는 안 된다.

3일 부지 선정위의 결정에 대해 군위군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서 이 달 내에 결론이 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또 다시 한 달의 시간을 허송하지 않을 지 우려된다. 군위군이 다음날 곧바로 군청에서 군위군의회, 민간단체와의 연속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부지 선정위의 결론(우보 탈락, 군위소보·의성비안 유보)에 반발하며 침탈당한 ‘우보공항’을 반드시 되찾자고 결의했다.

김영만 군수와 군위 지역 사회단체는 "국방부에서 법 절차와 지자체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신청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부적합 결정을 한 것은 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 같은 군위군의 움직임에 대해 대구시는 앞으로 군위군을 상대로 공동후보지인 소보면에 유치 신청하도록 이전부지 선정위가 기한으로 제시한 오는 31일까지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한 내 유치 신청하지 않으면 공동후보지가 자동 탈락하는 만큼 공동후보지인 소보면으로 신청하도록 요청하겠다지만 기대난망이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경산시와 수성구 경제 통합과 같은 의성-군위 경제통합의 혁신적인 대안을 마련해 군위와 의성군의 상생 발전을 설득할 만하다. 이는 경북과 대구의 상생 발전 방안이기도 하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민 2020-07-05 18:33:36
군위와 의성의 상생발전은 불가능합니다.
국방부가 우보 탈락시켰다고 법적대응과 온갖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몽니짓 벌이는 군위군수입니다.
상식적이지 않고 사심과 욕심만 꽉찬 사람들과
어떻게 의성군이 함께 상생을 하겠습니까?
이번에 공항유치 물 건너 가는 한이 있어도
앞으로는 군위와 함께 할 생각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