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민과 '우리가 보고 꿈꾸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공유
포항시민과 '우리가 보고 꿈꾸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공유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6일 1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라운드테이블
포항문화재단, 8일 포항 라한호텔 6층에서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라운드테이블
포항문화재단이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라운드테이블 -우리가 보고 꿈꾸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을 8일 포항 라한호텔 6층에서 개최한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역사를 돌아보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1부에는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의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최 방향 소개와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실버라이닝의 ‘일상 속 스틸아트, 워킹투어앱 제작방향’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류영재 한국예총 포항지회장의 ‘역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소개’, △김갑수 포항시립미술관장의 ‘네오-스틸,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미래’ 발표가 이어질 계획이다.

2부에는 전문가, 지역예술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세션별 주제토의를 진행한다. △올해 축제의 방향성, △향후 국제화 방안, △워킹투어앱의 3가지 세션별 토론을 통해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고민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행사는 포항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온라인 사전 신청 및 접수(https://forms.gle/EGeH5W8aan22B4HU7)를 통해 현장 참여가 가능하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선착순 30명의 인원 제한을 두고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포항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시 중계되며, 댓글을 통해 소통과 참여가 가능하다.

포항시가 주최하고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포항의 산업자원 ‘철’과 함께하는 예술제로, 2012년부터 지금까지 170여 개의 공공 스틸작품을 도심 곳곳에 남겼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진행하는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그동안 쌓인 공공 스틸작품을 재정비하고, 비대면과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다가오는 2021년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1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며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시각예술 중심의 국제예술제로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첫 번째 자리로서 그 의미가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