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 미송주가 대추약주 '추(秋)' 국제 우수 미각상 수상
경산 미송주가 대추약주 '추(秋)' 국제 우수 미각상 수상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6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여성 창업사업장인 미송주가에서 생산하는 경산 대추 약주‘추(秋)’가 ‘2020 iTQi 국제식음료품평회’에서 별 1개(1스타) 받아 ‘국제 우수 미각상(Superior Taste Award)’을 수상했다.인증서.경산시.
농촌여성 창업사업장인 미송주가(대표 권미송, 경산 진량읍)에서 생산하는 경산 대추 약주 ‘추(秋)’가 벨기에 국제식음료품평원(ITQI)이 주최한 ‘2020 iTQi 국제식음료품평회’에서 별 1개(1스타) 받아 ‘국제 우수 미각상(Superior Taste Award)’을 수상했다.

국제식음료품평원은 지난 2005년 벨기에 브뤼셀에 설립된 식음료 품질 평가 기관이다. 올해는 전 세계 20여개 국가의 소믈리에와 미슐랭 스타 셰프 등 200여 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평가를 진행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미송주가 외에 오비맥주, 제주개발공사(제주삼다수), 대풍수산(황금굴살, 황금바지락살), 오미나라(오미로제 결), 솔트바이오(갯벌천일염), 코리아솔트(1번·9번 구운 죽염) 등 다양한 국내 식음료 업체가 이번 평가에서 국제 우수 미각상 인증을 획득했다.

국제식음료품평회에서 심사위원들은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맛과 향, 제품 첫인상, 시각효과 등 다양한 항목을 종합 심사해 품질이 인정된 제품에 인증마크를 부여한다. 매년 벨기에에서 열리는 이 시상식은 유럽에서 가장 권위 있는 식음료 분야 이벤트 중 하나로 알려진다.

미송주가의 대추약주는 경산의 특산물인 대추의 효능을 한껏 살려 빚은 술로 청아하고 색과 질감이 은은하며 맛과 향이 깊고 부드러운 100% 순수 자연발효주이다.

미송주가 권미송 대표는 “대추 약주의 우수한 품질이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고 뜻깊게 생각한다. 언제나 최고의 품질로 전통주의 현대화를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