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최고 민생과제는 부동산대책"
문 대통령 "최고 민생과제는 부동산대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6일 2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지금 최고의 민생 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강력한 추가대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계적으로 유동자금은 사상 최대로 풍부하고 금리는 사상 최저로 낮은 상황에서 정부는 최선을 다해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서민들과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2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담 강화’, ‘주택 공급 물량 확대’ 등의 긴급 지시를 내린 데 이어 거듭‘부동산 대책’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작년에 내놓은 12·16대책과 최근 6·17대책은 물론 곧 내놓을 정부의 추가 대책까지 포함해 국회에서 신속히 입법으로 뒷받침해줘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며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오랜 염원인 공수처가 법대로 7월에 출범하려면 공수처장을 비롯해 국회가 결정해 주어야 할 일이 많다”며 “절차에 따라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국회에 공문으로 요청 드린 바 있으나, 이미 많이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후보 추천과 인사 청문회를 기한 안에 열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부터 7월 임시국회가 시작된다”며 “21대 국회 출범에 진통을 겪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여야가 협력하고, 국회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길 바라는 국민의 요구가 외면되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선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는 조직개편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법과 제도를 보완하고 정비하는 등 다방면에서 방역체계를 더욱 튼튼히 구축하기 위한 역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안과 관련해선 “정부의 희망보다는 늦었지만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처리된 것은 천만다행”이라며 “이제 추경안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일이 중요하다.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속도감 있게 집행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