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숨겨진 문화자원 발굴 통한 경주 활성화…'2020 경북문화포럼' 16일 개최
숨겨진 문화자원 발굴 통한 경주 활성화…'2020 경북문화포럼' 16일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6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야별 전문가 초청 패널 토론…둘째날엔 선도산 답사도 진행
‘제8회 2020경북문화포럼’이 오는 16일 오후 2시 경주 The-K호텔에서의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이틀간 경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올해 행사 포스터.

숨겨진 문화자원 발굴을 통해 역사 도시 경주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2020경북문화포럼’이 오는 16일 경주 The-K호텔에서의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이틀간 경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경북일보가 주관하는 ‘2020경북문화포럼’은 신라문화 분야별 전문가를 초청해, 깊이 있는 주제발표와 다양한 의견 및 대안을 제시하는 패널토론, 그리고 현장 답사로 진행되는 올해로 8번째 열리는 행사다.

‘신령스런 선도산에서 신라 영웅들의 꿈을 보듬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역사·문화 관계자, 경북도 23개 시·군 관계 공무원, 대학 관련학과 교수, 일반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첫째 날인 16일에는 오후 2시 The-K호텔 2층 거문고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후 6시까지 7명의 전문가들이 신령스런 공간으로 뿌리내리고 있는 선도산 일원의 유적과 역사적 의미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통해 관광 활성화 확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이어 행사 2일째인 17일에는 경주문화원 고복우 사무국장의 해설로 태종무열왕릉, 서악동 고분군 및 삼층석탑 등 선도산 일원의 찬란한 문화유적지를 둘러보는 현장답사가 진행된다.

또한 매년 경북문화포럼의 부대행사로 열려, 참석자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행사 관련 사진전이, 올해도 선도산 일원 유적과 관련한 소중한 사진 30여 점을 마련해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태종무열왕릉을 비롯한 선도산 일원에 산재해 있는 다양한 유적에 대한 사진과 설명을 담은 가이드북도 제작해 참가자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2020경북문화포럼’ 첫날 행사는 개회식에 이어 주보돈 경북대 명예교수가 ‘신라 왕경사에서 본 선도산’을 주제로 선도산 자락의 묘역과 그 주인공 등을 알아보는 기조강연이 진행된다.

이어 세션1에서는 ‘신라에서 선도산의 지리적 가치와 의미’란 주제로 차순철 서라벌문화재연구원 조사단장이 ‘선도산의 고분(왕릉)’을, 그리고 박방룡 신라문화유산연구원장이 ‘신라왕경 서쪽 나성, 서형산성’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를 한다.

세션2에서는 ‘선도산과 문화유적’을 주제로 한정호 동국대 교수가 ‘선도산의 불교유적’에 대해서, 그리고 조철제 경주문화원장이 ‘선도산과 유교문화’에 대해 발표를 이어간다.

마지막으로 세션3에서는 주보돈 교수를 좌장으로 주제발표자 4명과 진병길 신라문화원장, 이동욱 경북일보 논설실장 겸 제작총괄국장 등 총 7명이 ‘신라 선도산의 역사적 의미와 보존활용 방안’을 주제로 열띤 패널토론을 벌이게 된다.

패널토론을 마친 후 이날 행사 참가자 전원은 ‘The-K호텔 거문고 C홀’로 자리를 옮겨 네트워크의 장인 환영만 찬을 갖고, 첫날 행사를 마무리한다.

한편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행사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37.5℃ 이상일 경우 출입을 통제하고, 행사장 내에서도 2m 간격을 유지토록 하는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키로 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