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처분 서약서 안 지켜"
"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처분 서약서 안 지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7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12명)들에 대한 부동산 이슈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 하락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이번에는 다주택자인 여당 의원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경실련은 7일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 앞에서 여러 채의 주택을 보유한 민주당 의원들의 ‘주택 처분서약’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서약 불이행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21대 총선을 앞둔 지난 1월, 투기과열지구 등에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총선 출마자들이 실거주 주택 1채만 남기고 모두 처분하겠다고 서약했지만 아직도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총선에 당선됐던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다. 이 중 투기지구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의원은 6.17 부동산 대책 기준을 적용했을 때 21명에 이른다.

경실련 조사결과 이들 21명 중 재선 이상 의원 9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가치는 지난 4년간 평균 5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박병석 국회의장의 부동산 재산은 지난 2016년 3월 35억6,000만 원이었지만 4년 만인 지난달에는 이보다 23억8,350만 원 증가한 59억4,750만 원으로 집계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민주당은 총선 공천 과정에서 2년 내 매각 서약을 받았던 소속 의원 전체의 부동산 보유 관계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실련에서 3주택 이상 소유자로 발표(후보 등록 기준)한 민주당 의원 7명 중 당과 협의하겠다는 이상민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매각 입장을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