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귀신새’ 호랑지빠귀 가족
[포토] ‘귀신새’ 호랑지빠귀 가족
  • 조관훈 객원사진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8일 10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호랑지빠귀 부부가 알에서 막 부화한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주고 있다. 조관훈 객원사진기자
7일 오전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호랑지빠귀 부부가 알에서 막 부화한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주고 있다. 조관훈 객원사진기자
7일 오전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호랑지빠귀 부부가 알에서 막 부화한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주고 있다. 조관훈 객원사진기자

7일 오전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호랑지빠귀 부부가 알에서 막 부화한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주고 있다.

호랑지빠귀는 4~7월 사이 큰 나무의 가지 위에 이끼류와 마른 가지와 낙엽 등을 이용해 밥그릇 모양의 둥지를 만들고 4~5개의 알을 낳아 번식한다. 특히 새벽녘과 늦은 밤에 휘파람 소리와 같은 특이한 울음소리를 내 ‘귀신새’라고도 한다.
 

조관훈 객원사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관훈 객원사진기자
조현석 기자 cho@kyongbuk.com

뉴미디어국장 입니다. 인터넷신문과 영상뉴스 등 미디어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010-5811-4004

www.facebook.com/chopms

https://twitter.com/kb_ilbo

https://story.kakao.com/chop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