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연말까지 코로나19 극복 '경북형 희망일자리 사업' 진행
경북도, 연말까지 코로나19 극복 '경북형 희망일자리 사업' 진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8일 18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9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여개 취업자리 창출…서민 생계 안정·경제 활력 제고 기대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 정책으로 공공분야 단기일자리에 888억원을 투입해 2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코로나19 극복 경북형 희망일자리’사업을 올해 말까지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다른 공공분야 일자리와 달리 코로나19로 인한 휴·폐업자, 1개월 이상 실직자, 무급휴직자, 청년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모든 도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자가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다만 생계비 지원이 되는 생계급여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공무원 가족 등은 참여가 제한된다.

경북형 희망일자리사업은 희망가꾸기 사업, 경북 클린안심 사업, 경북 일자리 희망인터 프로그램, 경북 내고장 생활안전 지킴이, 학교 도우미 지원 사업 교통안전 지킴이 프로그램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업에 역점을 두고 추진된다.

참여 신청은 도내 23개 시군청 홈페이지와 시군 일자리 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에 희망 일자리가 경북도민의 생계 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며 “취업 취약계층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과 고용 확대를 위한 일자리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