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김용태 연구팀, Pt/HxWO3 촉매로 수소차 내구성 문제 말끔히 해결
포스텍 김용태 연구팀, Pt/HxWO3 촉매로 수소차 내구성 문제 말끔히 해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8일 2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9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결과 발표
포스텍 신소재 공학과 김용태 교수(왼쪽), 박사과정 정상문 씨 연구팀
정부가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포스텍 연구진이 수소차 내구성 문제를 말끔히 해결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신소재 공학과 김용태 교수, 박사과정 정상문 씨 연구팀이 백금과 수소 텅스텐 브론즈를 결합시킨 촉매(Pt/HxWO3)를 사용해 수소차가 시동을 정지할 때 발생하는 연료전지의 부식 문제를 해결했다.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캐탈리시스(Nature Catalysis)‘에 최근 소개된 이 촉매는 수소 산화 반응은 촉진시키고, 산소 환원 반응은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WO3의 MIT 현상을 활용할 경우, 정상적으로 운행하면 프로톤의 삽입에 의해 H-WO3(도체) 상을 유지하면서 전극반응을 일으키는 반면(왼쪽), 시동 정지를 할 때는 공기가 섞여 흡입돼 산소의 분압이 높아질 경우 부도체(WO3)로 전이하여 전극반응을 정지시킴으로써(오른쪽) 캐소드 부식 문제를 해결하였다.
친환경 수소차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수소차의 심장인 연료전지 성능향상에 대한 연구개발 경쟁 또한 전 세계적으로 치열하다. 자동차용 연료전지는 잦은 시동 정지로 인해 한번 가동하면 멈추지 않는 발전용 연료전지와 비교하면 성능 열화가 심각하다. 시동을 정지할 때, 애노드에 일시적으로 공기가 유입되면서 산소 환원 반응이 일어나고 캐소드의 전위가 순간적으로 높게 치솟으면서 캐소드 구성품의 부식이 가속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자동차용 연료전지에서 일어나는 내구성 저하 문제 해결을 위해 주위 환경에 따라 선택적으로 물질의 전도성을 변화시킬 수 있는 금속 부도체 상전이(Metal Insulator Transition, MIT) 현상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를 진행했다.

특히 프로톤의 삽입 탈리에의해 전도성을 크게 변화시켜 전기 변색 소재로 활용돼 오던 텅스텐 산화물(WO3)에 주목했다. WO3의 MIT 현상을 활용할 경우, 정상적으로 운행하면 프로톤의 삽입에 의해 H-WO3(도체) 상을 유지하면서 전극반응을 일으키는 반면, 시동 정지를 할 때는 공기가 섞여 흡입돼 산소의 분압이 높아질 경우 부도체(WO3)로 전이해 전극반응을 정지시킴으로써 캐소드 부식 문제를 해결했다.

금속-절연체전이 현상에 의한 Pt/HxWO3 선택적 수소 산화 반응 촉매는 자동차용 연료전지 MEA 평가에서 상용 Pt/C 촉매와 비교했을 때 시동 정지 조건에서 기존 상용 촉매 소재 대비 2배 이상의 내구성을 나타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를 주도한 김용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동차용 연료전지의 장시간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며, “수소차의 상용화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