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시작…여객선 문제 등 현안 협조 나서
울릉군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시작…여객선 문제 등 현안 협조 나서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의회 후반기 최경환 의장(사진 오른쪽)과 이상식 부의장(사진 왼쪽)이 8일 이철우 경북지사를 방문해 주민숙원사업인 대형여객선 협의를 통해 군민의 이동권 보장과 주민들의 정주여건 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울릉군의회
울릉군의회 후반기 의장단(의장 최경환·부의장 이상식)은 지난 7일부터 이틀간 대외 의정활동을 시작으로 8대 후반기 의정활동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대저해운을 방문을 시작으로 김병욱 국회의원 사무소, 남부소방서를 면담하는 등 본격적인 제8대 후반기 첫 대외 의정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최경환 의장과 이상식 부의장은 대저해운을 방문하여 군민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여객선관련 해결책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남부소방서장과의 면담을 통하여 재난취약지역인 울릉지역 소방서비스 향상 및 안전문화저변확대를 위한 ‘울릉소방서 신축’에 대해 조속한 신축부지 기반조성과 업무 협조를 약속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재포울릉향우회와의 간담회 자리를 마련하여 울릉도 발전에 대한 의견을 상호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끝으로 이철우 도지사와 환동해본부 수산국장을 차례로 방문하여 주민숙원사업인 대형여객선 협의를 통해 군민의 이동권 보장과 주민들의 정주여건 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최경환 의장은 이날 방문에서 “이번 방문을 통해 울릉군의 발전과 지방자치의 발전을 위한 다양하고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을 대표하여 적극적으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여 군민의 기대와 희망을 의정에 반영하여 군민이 행복한 울릉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