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최윤희 차관 "최 선수 억울한 죽음 헛되지 않도록 철저히 원인 규명"
최윤희 차관 "최 선수 억울한 죽음 헛되지 않도록 철저히 원인 규명"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2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 만나 약속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9일 오후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이 안치된 경북 성주군의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최 선수를 추모하고 있다.연합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은 고 최숙현 선수의 칠곡 자택에서 최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를 만나 진상조사를 약속했다.

최 차관은 9일 오후 4시께 유가족을 만나 애도를 표하고 “이런 희생이 없어야 한다. 철저히 원인을 규명해서 아버님도 두 다리 뻗고 주무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선수가 세상을 떠나고 정부 차원에서 유족을 찾은 건 처음이다.

앞서 최 차관은 성주의 한 추모공원에 안장된 최 선수 유골함을 앞에 두고 명복을 빌었다.

칠곡군 관계직원은 “유가족이 지금 큰 고통을 호소하고 있어 신중하게 상황을 보고 있다”며 “지역 체육계에서도 최 선수의 억울함을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