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에도 의과대학·병원 설립돼야
포항에도 의과대학·병원 설립돼야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의대정원 확대·공공 의대 설립 계획'에 경북은 빠져
영호남 균형발전 차원 선진의료연구단지 조성 필요성 대두
전국 의과대학 분포도.

정부가 의과대학 신설과 입학정원을 늘리는 정책을 발표한 가운데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 경북 포항이 추진하는 연구중심의과대학·병원 설립 필요성이 대두하고 있다.

이번 의료인력 확충 계획에 포항 연구중심의과대학·병원이 거론되지 않아 정부의 낙후된 지역의료 발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포항지역은 포스텍과 방사광가속기연구소 등 최첨단 과학 인프라가 구축돼 있고 세계 최초로 식물 백신을 개발한 바이오 앱과 국내 최대 제약회사인 한미사이언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후보 물질 개발에 나서는 등 연구중심의과대학·병원 설립의 최적지로 떠오르고 있다.

송경창 포항 부시장은 “포항 연구중심의과대학·병원이 설립되면 국내 최초 연구 중심 모델로서 세계적인 주목과 동시에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알리는 메카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따라서 대한민국의 선진 의료 연구 집적단지로 포항을 지정하는데 지역이나 정치적 관계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9일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 의대 설립 추진’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10년간 △지역의 중증·필수의료 공백 해소를 위한 지역 의사 3천명 △역학조사관·중증외상·소아외과 등 특수 분야 의사 500명 △기초과학 및 제약·바이오 등 응용 분야 연구인력 500명 등 총 4천명의 의사 인력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지역 의사는 ‘지역의사제 특별 전형’ 방식으로 의대에서 뽑는다. 장학금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지역에서 일정 기간 필수의료에 복무하도록 하고, 의무복무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장학금을 회수하고 의사면허는 취소 또는 중지한다.

특수 전문과목 의사는 대학의 양성 프로그램 심사한 뒤에 정원을 배정한다.

정부는 의대에 정원을 배정한 3년 이후부터 인력양성 실적을 평가하고, 미흡하면 정원을 회수한다.

의대정원 확대와 별개로 ‘공공의대’ 설립도 추진한다. 우선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해 전북권에 1곳을 설립하고, 장기 군의관 위탁생 20명을 추가해 70명 규모로 운영한다.

17개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 지역 의대 신설은 별도로 검토하기로 했다.

의사인력 확대는 21대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공약이었다.

인구 1천명당 활동의사가 2.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3.4명에 미치지 못하는 등 의사가 부족하고, 이들 인력이 수도권과 종합병원급 이상의 의료기관에 쏠려있어 지역 불균형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는 문제 인식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협의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달 중 의사 인력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역의사제 도입을 놓고 청와대와 여당이 한때 혼선을 빚었지만, 지난달 2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도입 원칙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해 의대 정원은 3천58명이다. 의대 정원은 김영삼 정부 시절 정원 40명 규모의 의대 9개를 신설하면서 3천3천253명으로 늘어났지만, 2000년 의약분업 반대 의사 파업 과정에서 정원이 10% 감축됐고 이후 15년간 동결된 상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