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당해"…비서실 여직원 경찰에 고소장 접수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당해"…비서실 여직원 경찰에 고소장 접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22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시장 유언 같은 말 남기고 잠적…경찰, 성북구 일대 수색작업 총력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오후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이날 서울 종로와 성북구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 정책을 설명하는 박 시장.연합
9일 연락이 끊겨 실종 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성추행(일명 미 투)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경찰에 박 시장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인은 서울시청 비서실직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이날 오후 보도를 통해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피해자는 박 시장의 성추행이 수차례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MBC는 또,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고소인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박 시장이 연락 두절된 것이 고소 사건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수색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