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배드민턴 클럽 발 확산 우려…"생활체육 동호회 활동 중단" 요청
배드민턴 클럽 발 확산 우려…"생활체육 동호회 활동 중단" 요청
  • 연합
  • 승인 2020년 07월 11일 22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배드민턴 클럽 대항전서 확진자 5명…"친선·리그 경기 중단해야"
코로나19 확산. 연합 자료사진
방역 당국이 배드민턴 클럽 발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생활체육 동호회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생활체육 관련 동호회 활동, 친선·리그 경기 등 중단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광주에서는 10일 배드민턴 클럽 회원 3명(광주 149∼151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금양 오피스텔과 관련해 확진된 76번과 같은 클럽 소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클럽은 지난달 30일 전남대 스포츠센터에서 대항전을 했으며 상대방 클럽에서는 137번 확진자도 참여했다.

30명씩 두 클럽 관계자 60명을 검사한 결과 5명은 양성, 50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5명은 검사 중이다.

신규 확진자들의 동선에는 사우나, 대학병원 등 다중 이용시설도 포함돼 배드민턴 클럽을 고리로 한 감염원이 또 생기지 않을지 우려된다.

당국은 확진자 일부가 무증상인 점을 고려해 해당 시설 방문일 전후로 범위를 넓혀 접촉자들을 검사하기로 했다.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기존 감염원 관리도 이어진다.

일곡 중앙교회 신도 등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948건을 진행하고 있다.

광주 고시학원과 관련해서는 확진된 강사가 다른 지점에서도 강의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강생 219명을 검사하고 냉방장치와 접촉 부위 등 환경 검체를 채취하기도 했다.

한울 요양원 입소자들은 연령을 고려해 4차례에 걸친 전수 검사를 추진해 일부 확진자가 추가되기도 했다.

요양원, 요양병원, 정신보건 시설 등 252개 고위험 사회복지시설 전수 검사는 입소자와 종사자 등 2만8천220명 중 1만6천724명(59%)을 검사했다. 9천869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6천855명은 진행 중이다.

한편 광주시는 재난 상황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시청 구내식당의 밀집도를 해소하고 주변 소상공인을 도우려고 13∼15일 구내식당 운영을 중단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