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신공항 대구추진단 "부·울·경 정치권 김해신공항 외압 중단하라"
통합신공항 대구추진단 "부·울·경 정치권 김해신공항 외압 중단하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2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추진단)이 김해신공항 검증과 관련해 부산·울산·경남 정치권과 지자체장들의 외압이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진단은 12일 성명을 통해 “현재 총리실 산하‘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 검증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는데, 이와 함께 부·울·경 정치권과 단체장들의 압박이 점차 거세지는 듯하다”며 “연일 총리 면담과 동남권신공항 촉구 성명이 이어지고 김해신공항 안전과 관련해 문제점 부각을 위한 광고가 넘쳐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공항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개입도, 정무적 판단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부·울·경은 검증위원회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외압을 당장 중단하고, 검증위원회의 검증 결과를 진중하게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진단은 지난 2015년 1월 19일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영남권 신공항 입지를 외국전문기관에 맡겨 결정하고 따르기로 합의했고, 당시 대구는 밀양을, 부산은 가덕도를 지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5개 지역 영남권단체장의 합의로 신공항 입지 갈등은 일단락됐다고 설명했다.

또 2016년 6월 21일 국토부에서 영남권 신공항입지로 김해공항 확장을 발표했고, 5개 시·도지사는 국토부 결정을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4년이 지나도록 입지와 관련된 여건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김해공항 확장이 아닌 가덕신공항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실정이라며 이해할 수 없는 문제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추진단은 “현재 지역 언론 등에 계속 검증위의 내부 검토내용이 보도되고 있는데, 이는 검증위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상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은 상황이 지속한다면 검증 결과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누가 그 결과를 수용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무총리실은 불필요한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증위원회의 독립적이고 객관적·중립적 활동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요구안이 관철되지 않는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