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도 관련 고지도 326여점, 독도재단 데이터베이스 구축
독도 관련 고지도 326여점, 독도재단 데이터베이스 구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2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중간보고회
민족의 섬 독도
국내 독도 관련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독도관련 고지도는 326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도재단은 지난 10일 열린 ‘국내 독도 유관기관 소장 독도관련 고지도 현황조사 및 테이터베이스 구축’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재단은 국내 독도 유관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동·서양의 독도관련 고지도를 체계적으로 조사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향후 동·서양의 독도 관련 고지도를 수집, 분석, 연구, 교육, 홍보 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재단은 이번 조사를 통해 독도 유관기관, 대학 부설 연구소 등에서 확인되는 1500~1910년까지 간행된 약 1000여점의 독도관련 동·서양의 고지도 중에서 서지 사항과 지도에 수록된 주요 내용 등을 검토해 독도관련 고지도를 선정했다. 선정된 독도와 관련된 약 326점의 고지도는 10여개 기관에 소장돼 있음을 파악했다.

선정된 고지도에 대해서는 소장 기관의 협조를 바탕으로 이미지를 수집했고, 각 지도에 대해서는 일반적인 소개와 함께 한반도, 울릉도, 독도, 오키도, 일본열도, 주변 국가와의 관계 속에서 시대적·역사적 배경, 지리적 정보 내용과 함께 독도의 맥락 소개 등을 400자 내외의 해제를 작성했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독도 교육홍보 및 학술연구 사업 등의 효율적인 활용성 제고를 위해 국내 유관기관 별로 흩어져 있던 고지도의 통합 데이터베이스화 구축을 실시했다”며 “앞으로 국내외 독도관련 단체나 개인 등이 소장한 고지도에 대한 추가 조사도 실시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뒤 독도의 영토주권 강화 활동을 하는 모든 이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