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어린 돌가자미·문치가자미 10만 마리 마을어장 방류
울릉군, 어린 돌가자미·문치가자미 10만 마리 마을어장 방류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0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이 지난 9일 경북수산자원연구원에서 무상 분양받은 어린 물고기를 서면 통구미 어촌계와 울릉읍 저동어촌계 마을어장에 각각 방류하고 있다. 울릉군 제공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최근 어린 돌가자미 5만 마리, 문치가자미 5만 마리를 지역 어촌계 마을어장에 무상 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경북수산자원연구원에서 무상 분양받은 어린 물고기를 서면 통구미 어촌계와 울릉읍 저동어촌계 마을어장에 각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돌가자미의 경우 고기 맛이 담백하고 단백질이 풍부해 구이, 튀김, 회, 찜, 탕 등 다양한 방법으로 먹을 수 있는 어종으로 최대 70㎝ 정도 성장하는 대형종이며, 한방에서는 몸이 허한 것을 보하고 기력을 증진한다고 하여 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또한 문치가자미는 최대 35㎝ 정도 성장하는 대형 종으로 겨울철보다 봄철에 맛이 더욱더 좋은 어종으로 방류 3년 후에는 성어로 성장해 자연산란에 의한 자원회복과 함께 어업인들의 경제적 소득은 물론, 울릉군 해역의 황금어장 조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지역 특성에 맞는 어종들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점차 사라져 가는 연안 수산자원의 회복 및 지역어업인들의 소득증대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릉군은 올해 자체 생산한 참돔 30만 마리와 함께 경북수산자원연구원에서 생산한 전복 9만 마리, 쥐노래미 4만 마리, 도화새우 30만 마리를 무상으로 분양받아 울릉도·독도 연안 앞바다에 방류하는 등 풍요로운 바다 만들기에 힘을 쏟고 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