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주호영 "박원순 피해여성 억울함도 풀어야...진상규명하자"
주호영 "박원순 피해여성 억울함도 풀어야...진상규명하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움직임이 있다”며 “이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국민이 함께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당 출신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보좌진을 하던 사람이 피해자라는 100%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이런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박 시장에 대한 추모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도 중요하다”며 “추모가 끝난 후에는 여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이 이뤄져 피해 여성의 억울함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사회운동가·서울시장 등으로 일해오며 우리 사회에 많은 기여를 한 분”이라며 “업적 또한 폄훼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와 관련해 “민주당은 말로는 일하는 국회라고 하지만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며 “저희가 옵티머스 사모펀드와 관련한 진상파악을 위해 정무위원회를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권에 대해 법사위를 열어 달라고 했지만 모두 민주당의 비협조와 거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일만 하는 게 일하는 국회고, 대정부와 견제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하는 일은 아닌 걸로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국회 본연의 일은 정권을 옹호하는 게 아니라 정권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일인데, 제발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민주당의 각성과 태도변화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