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해영 최고위원, 박원순 사망에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2차 가해 안돼”
김해영 최고위원, 박원순 사망에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2차 가해 안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3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이후 당 차원에서 첫 사과 발언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박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게 민주당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향후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