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경찰서, 장마철 피해 우려지역 점검·선제적 교통통제
청도경찰서, 장마철 피해 우려지역 점검·선제적 교통통제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4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경찰서 교통계가 장마철 폭우 피해 우려 지역을 점검하고 사전에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청도경찰서(서장 최미섭)가 장마철 폭우로 인해 도로침수, 유실 등 피해 우려 지역을 사전에 점검하고, 선제적 교통통제로 사고를 방지하고 있다.

청도경찰서는13일 교통경찰 및 지역 경찰을 총동원해 도로침수 우려 지역인 운문령, 동창천, 청도천 등 전 관내를 점검하고, 폭우로 도로가 범람할 우려가 있는 청도천과 동창천 주요 교량은 선제적으로 차단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최미섭 서장은 “피해 우려 지역을 중점 반복적으로 점검하고, 도로침수 및 범람 우려 지역은 선제적으로 통제하여 재해와 사고로부터 안전한 청도군민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