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의성조문국박물관, 의성 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
의성조문국박물관, 의성 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7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전통사찰 회화 특별기획전 개최…불화 25점 전시
의성조문국박물관이 개관 7주년을 맞아 10일 ‘의성 지역 전통사찰의 회화 의성-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라는 주제의 특별기획전 오픈행사를 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의성 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

의성군은 의성조문국박물관이 개관 7주년을 맞아 최근 ‘의성 지역 전통사찰의 회화 의성-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라는 주제로 특별기획전 오픈행사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특별기획전은 지난 10일부터 내년 3월 28일까지 열린다.

조문국박물관은 이번 기획전을 통해 의성 지역의 전통사찰에서 소장하고 있는 불화 25점을 선보인다.

한국 전통미술의 백미라 불리는 불화는 종교적 상징성과 회화적 형식미를 고루 갖춘 뛰어난 예술 작품으로, 국내외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나 일반인들은 쉽게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은 편이다.

전시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눠 관내 전통사찰이 소장하고 있는 불화 전시와 전통사찰 소개 영상, 전통사찰 분포도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이번 기획전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조선 후기 지장보살도에 사천왕이 등장하는 몇 안 되는 작품 중의 하나인 대곡사 지장보살도, 부처님이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정수사 영산회상도, 홀로 수행하는 고운사 독성도 등으로, 이외에도 다수의 불화가 전시돼 있다.

의성조문국박물관이 개관 7주년을 맞아 10일 ‘의성 지역 전통사찰의 회화 의성-불화, 세월의 흔적을 되짚다’라는 주제의 특별기획전 오픈행사를 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난 7월 1일부터 부분 개관한 의성조문국박물관에서 이번 특별기획전을 통해 지역의 전통사찰에 숨겨진 명작 불화를 감상하고, 작품과 사찰에 얽힌 오랜 역사와 흥미로운 이야기도 들으며 코로나 19로 지친 몸과 마음이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의성조문국박물관은 의성지역의 출토유물 등이 전시되어 있는 상설전시관, 실내에서 옛 유적을 발굴체험 할 수 있는 어린이 상상놀이터, 의성지역에서 전승·보존되고 있는 가마싸움 모형과 의성 씨름 등의 자료를 전시하고 있는 민속유물 전시관, 대리리 2호분의 내부 모습을 재현한 고분 전시관 등 다양한 문화체험 시설이 있어 전국에서 관람객이 많이 찾는 박물관으로 유명하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