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임성호씨 계룡산철화분청당초문사발, 제17회 전국찻사발공모대전 대상
임성호씨 계룡산철화분청당초문사발, 제17회 전국찻사발공모대전 대상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2020 문경찻사발축제’ 기획행사
2020문경찻사발축제 기획행사로 개최한 제17회 전국찻사발공모대전에서 대상을 받은 계룡산 도예촌 임성호씨가 출품한 ‘계룡산철화분청당초문사발’.
문경시는 ‘2020 문경찻사발축제’ 기획행사로 개최한 제17회 전국찻사발공모대전에서 임성호(계룡산 도예촌, 충남 공주시)씨가 출품한 ‘계룡산철화분청당초문사발’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금상에는 박덕망(대구 동구)씨, 은상 이태정(대구 수성구), 동상 천경희(경북 문경시)·김유성(전남 강진군), 장려상 안현수(전북 김제시)·강영준(경남 밀양시)·강선자(전남 담양군)·김응철(수원시 영통구)·이동근(경북 문경시)씨 등이 각각 입상했다.

전국 각지에서 171점의 작품이 출품돼 경합을 벌인 이번 공모전은 윤용이 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신수길 평론가, 박용수 경남 최고장인, 장기덕 경남 최고 장인 등이 열정을 다한 작가들의 출품작을 심사했다.

심사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네 차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대상작 등 90점의 수상작을 선정한 것이다.

대상으로 선정된 ‘계룡산철화분청당초문’ 찻사발은 조선시대부터 전해오는 계룡산 분청을 현대적 시각으로 재조명한 것으로 서민적이면서도 멋스럽고 수수하면서도 절제된 철화문양은 간결미가 돋보였다.

또한 정제되지 않은 태토의 질감은 찻사발에서 자연미를 느끼게 했고 기면을 뚫고 솟아오른 돌들은 볼거리를 더해주었으며, 적당한 양감과 안정된 형태미는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문경 찻사발축제는 1999년도 1회를 시작으로 2019년도까지 총 21회의 축제를 개최했으며, 축제를 통해 지역인 문경을 알리고 차문화와 도자기문화를 전파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