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봉화군, '황금사과'로 미래 농업 환경 대응
봉화군, '황금사과'로 미래 농업 환경 대응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8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 면적에 14억여 원 '골든애플 생산단지' 조성
작업 절차 간편해 고용 노력비 경감·생산비 절감 효과
골든애플.
봉화군은 봉화사과 전국 최고 명품브랜드 육성을 위해 총 22㏊ 면적(37개 농가)에 골든애플 생산 단지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봉화군은 총 사업비 14억2800만원을 들여 골든애플 생산단지에 녹황색 사과 품종인 시나노 골드와 지속적인 상품성 비교를 위해 대조구 아리수, 감흥 등을 식재했다.

변화하는 미래 농업 환경에 대응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농업인 고소득 창출을 위한 민선 7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봉화 사과 명품 브랜드 육성사업’은 사과재배 과잉시대(면적 3만2921㏊, 생산량 53만t) 후지, 홍로 위주의 품종 편중 현상(78%)을 극복하고, ‘빨간 것은 사과’라는 이미지 탈피, 소비자 요구의 다양성 충족과 맛과 당도를 중시하는 과일 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골든애플 프로젝트’로 올해부터 3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시나노 골드는 녹황색 사과 품종이기 때문에, 그간 부사 종류의 붉은색을 발현하기 위해 이루어진 작업(잎 따기, 반사필름깔기, 착색제 살포, 과실돌리기) 등이 생략되거나 간편해 져, 농촌 고령화와 고용 노력비 경감 등 생산비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봉화군은 골든애플 생산을 통해 생력화율 향상(20%>30%), 고밀식 재배에 따른 300% 생산성 향상(생산량 2t/10a>3t/10a), 그리고 재식주수 확보를 주요 목표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안중학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밀실과원 체계 개편을 위한 미래형 과원체계(FOPS), 친환경 유기사과 재배와 더불어 품종 혁신을 주도할 골든애플 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생산비는 절감되고 소득은 높이는 황금사과 재배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