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외국인 해외입국 확진 급증…방역당국 '긴장'
외국인 해외입국 확진 급증…방역당국 '긴장'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입 한달 새 3.8배 증가
대구공항이 입국자들로 북적이는 모습 경북일보DB
전 세계적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해외유입사례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만3479명으로 이 중 해외유입사례는 1872명(13.9%)이다.

특히 해외유입사례가 이달 들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월별로 보면 지난 5월 192명이었지만 6월 323명으로 늘었고 7월 들어서는 보름이 채 넘지 못한 13일 기준 288명을 기록했다.

주 단위로는 지난달 7일~13일 42명이었지만 14일~20일은 97명, 21일~27일 103명, 28일~7월 4일 118명, 5일~11일 158명으로 계속 증가했다.

한 달 사이 3.8배가 증가한 셈이다.

지난 12일까지 집계된 해외유입 누적 확진자 1829명 가운데 내국인은 1311명(71.7%), 외국인 518명(28.3%)로 내국인이 더 많지만 최근 한 달간 해외유입 사례를 보면 내국인 158명에 외국인이 318명을 차지해 외국인이 더 많았다.

최근 한 달간 해외 유입사례를 국가·지역별로 보면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의 비율이 73.9%에 이른다.

방글라데시나 파키스탄 입국자의 경우 원양어선이나 농촌 등 국내에서 일하기 위해 들어오는 경우가 많고 카자흐스탄발 확진자는 지난달부터 양국 간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것에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아시아 국가 외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지면서 한국에 들어오는 주한미군 장병이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9일과 10일 이틀 사이 미국에서 입국한 장병과 미국인 민간 근로자 등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장병과 군무원, 가족 등을 포함한 주한미군 누적확진자는 70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검역을 통과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확진되는 경우는 최근 경기도에서 많이 발생하는 추세다. 지난 6일 경기도에서 격리 중 확진된 사례는 단 1명이었지만 7일 6명, 8일 7명, 9일 7명, 10일 11명, 11일 2명, 12일 9명, 13일 8명을 기록하고 있다.

그 때문에 경기도의 누적확진자 수는 수도권 방문판매 모임 집단감염과 의정부 집단 발병 등의 여파로 13일 기준 누적확진자가 1369명을 기록하면서 경북 누적 확진자 수인 1393명에 이르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이른바 ‘방역강화 대상’ 4개국의 ‘음성확인서’를 의무화하고 항만 입국 외국인 선원은 2주간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들 4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재외공관이 지정한 검사·의료기관에서 발급하는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한편 정부는 확진자 비율이 높은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에 대해 지난달 23일부터 부정기 항공편의 운항허가를 일시 중단했으며 신규 비자 발급을 최대한 제한하는 방식으로 입국을 제한하고 13일부터 항만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에 대해서도 2주간 의무격리를 하는 등 방역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