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통합신공항 관련 군위군 주장 전면 반박
경북도, 통합신공항 관련 군위군 주장 전면 반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2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2면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팩트 체크'라는 보도자료 발표…문답형식으로 일일이 반박 설명
경북도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부적격 판정을 받은 ‘우보’ 단독후보지를 고수하고 있는 군위군의 논리들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경북도는 13일 ‘통합신공항 유치에 대한 군위군 주장 팩트 체크’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군수 인터뷰, 입장문, 담화문, 보도자료 등을 통한 군위군 주장들을 일일이 반박했다.

다음은 군위군의 주장에 대한 경북도의 반박 설명이다.

△(군위군)‘군위군은 예비이전후보지 선정때부터 공동후보지 반대했다’

-(경북도)군공항이전은 국가사무이며, 예비후보지 선정은 국방부 고유권한으로 4개 단체장은 단독·공동후보지 2곳을 이전후보지로 선정해 줄 것을 이미 합의했다.

△‘주민투표 결과 군위군민 74.2%가 반대하는 소보신청 불가’

-4개 단체장 합의한 뒤 주민대표 선정기준을 결정하고 주민투표란 민주적 절차를 거쳤으므로 투표 결과대로 ‘소보’를 신청해야 하며, 선정위원회도 우보는 부적합하고 남은 것은 소보 신청뿐이라 결정했다.

△‘주민투표 결과는 선정기준과 무관하고, 단지 수용의사 판단하는 기준일 뿐이다’

-특별법절차에 따라 이전부지 선정절차와 기준을 주민투표와 연계되도록 마련했고, 군위군수는 합의했다. 이 절차와 기준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이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공동후보지에 대한 안개일수 (우보 5일, 소보·비안 58일)’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시 국방부용역에서 군 작전성, 소음, 안개, 기술적 검토 등 모든 안전분야에서 적정하여 예비 이전후보지로 선정됐다. 국내공항 안계일수는 인천공항 62일, 광주공항 61일로 공항운영에는 문제 없다.

△‘인센티브(중재안)는 실현 불가능하다’

-통합신공항은 군사공항이며, 이전사업의 주체는 국방부다. 국토부는 민항건설을 위해 국방부와 협의해야하며, 현재 국방부는 영외관사 및 민항배치를 군위에 하도록 경북도, 대구시와 협의했다.

△‘민항 활성화 측면에서 50km 반경내 인구수가 우보 353만명, 공동후보지 169만명으로 2배 차이’

-군위군이 주장하는 인구수의 차이는 50km 반경이 대구 전역을 포함(우보)하는지, 대구일부만 포함(소보,비안)하는지의 차이로 이는 우보(군위IC)가 소보(의성IC)보다 대구와 조금 더(10km 정도) 가깝다는 의미다.

향후 광역교통망을 구축할 경우 두 후보지에서 대구 간 소요시간은 5분 이내로 큰 차이가 없을 것이다.

△‘국방부와 경북도가 공모했다는 의혹’

-군위군 통합신공항추진위의 일방적인 음해일 뿐 언론은 추진위의 성명을 인용 보도만했고 공모했다는 의견을 제시한 적 없다. 따라서 국방부와 경북도가 공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우보 탈락 건의는 경북도가 했다’

-선정위원회에서 두 곳 모두 부적합으로 제안했으나 대구시장, 도지사, 민간위원 등 공항유치에 대한 시도민의 오랜 열망이 무산되면 충격이 엄청날 것으로 보고 유예기간을 요청했다. 국방부 장관은 단독 후보지 탈락, 공동후보지 7월 31일까지 효력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국방부의 입장발표는 경북도의 밀실공작이다’

-경북일보 보도(2020년 1월 29일 자)에서 도지사와 국방부 통화 시 국방부 입장을 확인했다는 내용을 군위추진위에서 확대, 왜곡 해석해 밀실공작이라고 음해한 것이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보악질 투기꾼의 최후 2020-07-14 11:17:16
우보 악질투기꾼 김영만 처남 sysm과 boj는 잘 듣거라.
우보가 탈락되어 부동산투기가 대실패로
돌아가서 쪽박 찰 처지에 놓이자
공항빅딜 하자고 헛소리 내지만
의성군은 손톱만큼도 그렇게 할 생각 없다.
우리 의성군은 탈락돼 사망선고 받은
우보와는 그 어떤 거래도 없다.
소보비안 아니면 무산으로 간다.
몇 번을 말해야 알아듣냐?
귀가 먹었냐, 머리가 돌이냐?
말귀 아직도 못 알아듣겠어?
“소보비안 아니면 무산으로 간다”

군위군민 2020-07-14 11:16:32
선거는 투표결과에 승복하는 것을 전제로 시행하는 제도이다
투표결과에 불복하는 것은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다
군위군수는 자기가 하는 행동이 창피한 줄이나 알아라.
우보도 군위지만 소보 또한 군위다.
우보가 탈락되고 사라진 이상 소보에라도 공항이 들어와야
군위가 산다는 사람들이 70%가 넘을 정도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당신의 우보 몽니짓이 우보 땅투기를 위한 똥고집이라는 것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당신의 똥고집을 꺾어야 군민군민들이 대대로 잘 살 수 있다.

의성향우회 2020-07-14 11:15:44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6일 우보 부적격 판정에 불복해 국방부에
소송을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지역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과 경북도, 대구시까지
무리한 소송보단 "미래를 위해 함께 가야 한다"고 협치를 요구하고 있다.
▲통합신공항 유치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도
(군위 우보 718명에 비해 공동후보지 여론이 3991명으로 훨씬 앞서고 있다)
군위군수의 소송에 대해 무모한 선택이란 지역 여론이 일고 있다.
수년 동안 노력해 기다려온 통합신공항 유치가 한순간의 오판으로 인해
물거품이 될 수도 있으며, 그 책임을 두고 지역에 불어올 파장이 너무 크다.

의성향우회 2020-07-14 11:13:14
경북도는 군위군수 허위 주장을 조목조목 정면으로 반박했다.
"군위군수, 당초 두 후보지 모두 선정해 달라고 합의"
주민투표는 부지선정 기준과 무관?…"연계토록 결정"
"공항에 자동착륙시설 설치돼 안개일수는 영향 없어"
우보 50㎞ 반경 인구가 더 많다?…"이용객 수 차이 없어"
'국방부 소송' 승소해도 '부적합' 결정만 취소…"선정은 불투명"
"우보에 공항이 들어오면 군위군 전체 소음영향권“
경북도가 제시한 팩트 확인 13가지는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한 해답으로
손색이 없으며 군위군수의 허위 주장에 대한 가장 명쾌한 해답을 제시했다.

소보비안 이전지 확정 2020-07-14 11:12:28
군위군수 및 그 친인척, 우보투기꾼들이 우보 몽니짓을
지속해서 대구경북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대구시에 편입시켜 달라고 땡깡짓이다.
군위의 대구 편입 인센티브 안이 제시된다면
그때는 공동후보지에 대해 한 번 생각해볼 수도 있을 것이란다.
대구시민들이 바보인가? 자기들 뜻에 안 맞으면 온갖 몽니짓과
걸핏하면 소송하는 수준미달 골칫덩이 악질적인 사람들을 왜 받을까?
차라리 대구공항 이전을 포기하면 했지, 철부지도 아니고 욕심만 배에
꽉찬 김영만 패거리들은 우환덩어리, 암적 존재인데
대구시가 뭐가 군위 골통들이 예쁘다고 편입하여 골치 앓을 짓을 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