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천시, 언하 공업지역 활성화 '온 힘'…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추진
영천시, 언하 공업지역 활성화 '온 힘'…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추진
  • 권오석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4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경북도와 기본협약 체결
영천시는 LH·경북도와 함께 14일 도청에서 언하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MOU를 체결했다.(왼쪽부터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지정된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시범사업지구’인 영천시 언하공단이 산업혁신을 선도하는 핵심지역으로 탈바꿈 될 전망이다.

14일 한국토지공사(LH)는 경상북도·영천시와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추진에 대한 기본협약(MOU)을 체결했다.

경북도청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11월 국토부 시범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언하 공업지역에 대한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협력 협약을 맺었다.

이곳은 1979년 섬유·자동차부품 관련 제조업 공장들이 입주해 있는 공업지역으로 40여년이 지난 현재 기반시설 노후화, 산업환경 변화, 근로자 복지시설 등이 부족해 새로운 출구전략이 필요한 지역이었다.

이에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공사와 경북도는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지구 시행에 대한 세부사항을 정하고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업무분담 등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산업경쟁력이 점차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이곳을 다시 활성화하는가 하면 사업주들의 안정적인 창업과 인력 확충을 위한 ‘지역산업 지원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앞으로 LH는 △산업혁신구역계획 수립 △건축사업계획 수립 및 건축사업 승인신청 △사업 총괄관리를 담당하며 경북도와 영천시는 △공업지역 관리계획 수립 △건축물 인·허가 지원 △정부 재정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에 우선 지원하고 기업·대학·연구기관 등을 적극 유치하는 업무를 맡는다.

여기에다 양 기관은 올해 말까지 시범사업 대상지역과 주변 공업지역 발전방향 등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시범사업 협약으로 공업지역 지정 이후 낙후된 언하 공업지역 일대를 산업과 주거가 결합된 복합 앵커 시설을 구축하고 산업혁신을 선도하는 핵심지역으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