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도심재생사업 흙·모래 밀반출 논란
포항 도심재생사업 흙·모래 밀반출 논란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4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업체, 수천t 외부 판매 의혹…포항시, 측량 작업·경찰에 수사 의뢰
포항시 북구청 신축 청사 공사를 위해 철거 공사가 진행중인 옛 중앙초 건물.

포항시 북구청사 건립 과정에서 발생한 흙과 모래를 공사업체가 외부로 빼돌려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시가 조사에 나섰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말부터 북구 동빈1가에 위치한 옛 중앙초등학교 부지 1만3700㎡에 지하 1층, 지상 9층의 북구청사와 문화예술팩토리를, 덕산동 옛 북구청 부지 6996㎡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청소년 문화의 집’ 등을 조성하는 도심재생사업을 진행 중이다.

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흙과 모래 중 양질의 모래는 송도백사장 복원사업에 활용하고 불순물이 섞여 품질이 떨어지는 흙과 모래는 주변 농경지 등 9곳의 지정 사토장에 옮기도록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사업체가 지정 사토장으로 옮긴 흙과 모래 수천t가량을 외부로 팔았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해당 모래 등의 운반은 시공사가 담당한다.

불법 모래 반출 의혹이 제기된 후 현장 감리단은 지난 7일 트럭 1대가 지정 사토장 외에 다른 곳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 포항시에 보고했다. 이에 시는 지난 10일부터 공사를 임시 중단했다.

감리단은 공사현장과 지정 사토장 입구마다 CCTV를 설치하고, 감리 인원을 추가 투입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유출을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

포항시는 14일 기준 장부에 기록된 모래 반출입 양과 현장에 남아 있는 모래양을 비교하는 측량 조사를 시작하는 한편 관련 사항을 포항북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해당 사토장에 대한 측량 작업이 미뤄졌다”며 “흙과 모래의 사용 근거를 조속히 파악해 외부에 돈을 받고 팔았을 경우 적법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혹과 관련해 기본적인 감독 업무에 소홀해 문제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본적인 골재 관리를 하지 못한 감리단이나, 해당 감리단의 잘못을 미리 파악하지 못한 포항시 모두 문제가 있다”며 “감리 인원이 공사장에서 출발한 트럭이 사토장에 도착한 여부를 확인하는 기초작업만 거쳤어도 이번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