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기독교총연합회·CE인권위원회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대구기독교총연합회·CE인권위원회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5일 13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등 42개 단체는 1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E인권위원회
차별금지법 제정을 놓고 개신교계와 시민사회단체 간 찬반 의견이 맞서고 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와 CE인권위원회 등 40개 단체는 1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교인 등 15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차별금지법은 2007년 이후 여러 번 발의됐지만 무산됐다. 차별금지법에 문제가 많다는 뜻”이라며 “여성, 남성 외 다양한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잘못된 법안이며, 성적지향 항목은 건전한 성 윤리를 침해하는 조항이다”라고 했다.

반면 지역 인권단체와 노조 등은 신속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 지역 31개 정당·노조·시민단체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 차별금지법 발의는 평등을 염원하는 시대 요청에 대한 응답”이라며 찬성의 뜻을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