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는 혈맹" 변함없는 한·미 관계 강조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는 혈맹" 변함없는 한·미 관계 강조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5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알랜 미 19지원사령관과 동맹 중요성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5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스티븐 알랜 미 19지원사령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스티븐 알랜 미 19지원사령관과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해서 논의했다.

스티븐 알랜 사령관은 지난달 9일 대구 캠프워커 미 19지원사령관으로 취임 후 처음으로 경북도청을 방문했다.

알랜 사령관은 평시에는 변함없는 한미동맹을 위해 19사령부 장병들은 노력하고 있으며, 한반도에 위기상황이 발생되면 미 8군의 즉시 출전태세를 지원해 평화정착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950년 6월25일 발발한 한국전쟁에서 살신성인의 정신을 보여준 미군 장병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 세계 10위의 대한민국이 있었다”며 혈맹관계인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경북은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의 전통적인 정신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19지원사령부 장병들이 도의 문화유산을 탐방해 한미간의 문화적인 교감을 갖자”고 한 뒤 “We go Together”(함께 합시다)라며 악수로 자리를 마무리 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