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종학 서라벌군사연구소장, ‘군사사학으로 본 6·25 전쟁사’ 출간 화제
이종학 서라벌군사연구소장, ‘군사사학으로 본 6·25 전쟁사’ 출간 화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5일 18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학 서라벌군사연구소장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포항 출신 국내 ‘군사학 박사 1호’ 이종학 서라벌군사연구소장이 구순을 넘긴 나이에도 군사학에 대한 왕성한 집필활동을 펼쳐 화제가 되고 있다.

이종학(92·충남대 특임교수) 경주 서라벌군사연구소장이 최근 ‘군사사학으로 본 6·25 전쟁사’(충남대학교 출판문화원)를 출간했다.

포항에서 태어나 동지상고(현 동지고) 제1회 졸업생인 이 소장은 국내 최초로 군사학 체계를 학문으로 정착시킨 ‘군사학의 태두(泰斗)’로 평가받는다.

공군사관학교(3기) 졸업 후 군인으로서 역사교육이 부족한 현실을 뼈저리게 느껴 만학으로 경희대학교에서 역사학을 공부하고, 국방대학원과 충남대학교 교수를 하면서 평생 전쟁과 관련된 군사학 강의를 해 왔다.

군사학 명예 1호 박사인 이종학 소장은 구순을 넘긴 나이에도 30여 년 동안 서라벌군사연구소(경주시 평동)에서 군사학에 관한 연구와 집필을 하면서 충남대학교 평화안보대학원 교수로 출강하는 등 왕성한 연구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군사사학으로 본 6·25 전쟁사 표지.

이 책은 △1부 6·25전쟁 70주년을 회고하면서 △2부 6·25전쟁의 해석과 논평 △제3부 손자병법으로 본 6·25전쟁 등 19장 400여 페이지 방대한 분량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전쟁을 군사사학자로서 저술한 최초의 6·25전쟁 종합기록서로서 모범적인 역사적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이 소장은 ‘6·25전쟁 70주년을 회고하면서’에서 “6·25 전쟁은 누가 유인했나 에서 미국 트루먼 대통령이 6·25 전쟁을 유인한 근거를 제시했고 또 그가 달성코자 했던 정치 목적을 밝혔다”고 말했다.

트루먼 대통령이 6.25 전쟁 전 주한미군을 한반도에 주둔했으면 남·북 간 군사적 균형으로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을 텐데 의도적으로 주한미군을 파병하지 하지 않고 남한의 군사력 약화로 인한 남·북 간 군사력 불균형을 초래해 전쟁을 유인했다는 사실을 웨드마이어 장군이 트루먼 대통령에게 보고한 ‘중국·한국에 관한 보고서’(1947.9)를 인용해 밝히고 있다.

이종학 소장은 ‘동북아시아의 전쟁과 평화’와 ‘종합세계전사’,‘한국전쟁사’, ‘현대 전략론’, ‘손자병법’, ‘전쟁론’,‘군사학개론’ 등 26권의 전쟁과 군사학 관련 저서를 출간해 이 분야 국내 최고권위의 학자로 정평이 나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